LEE JEONG LOK

LUCA31, 152x120cm, C type print, 2021


"Energy and spiritual mystery exist in the fundamental world"


LEE JEONG LOK


이정록은 1971년 광주에서 태어나 광주대 산업디자인학과와 홍익대 산업미술대학원에서 사진디자인을 전공한 뒤 2002년 뉴욕의 로체스터공과대학 영상예술대학원에서 순수사진 전공을 졸업하였다.이정록은 1998년  <남녘땅>이라는 타이틀로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국내외로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이정록 작가는 보이는 대상들을 그대로 담는 것에 그치지않고 가시적인 세계 이면에 내재된 근본적인 세계에 관심을 가지고 비가시적인 세계에 존재하는 에너지와 영적인 신비를 작품화하는 것으로 사진예술로써의 자신의 영역을 확립했다. 작가를 전율케 하는 신비한 에너지를 시각화하고 사진으로 담기 위해 자신만의 독특한 사진을 완성했다. 그것이 바로 순간광과 지속광을 활용한 라이트 페인팅이다. 필름 카메라를 장노출을 주어 지속광을 받은 풍경위에 플래시의 순간광을 중첩하는 방식으로 이미지를 만든다. 

작가는 생명의 기원인 자연 또는 그 자연과 인간이 교류했던 역사적인 장소를 찾아 흑백으로 기록하거나 신비스런 빛의 도상기호들로 재구축해 왔다. 영적이고 성스러운 장소에 있는 공간의 에너지를 응축한 '사적 성소'; 보이지않는 에너지를 상징성있는 형상과 기호로 담아낸 'Decoding Scape',  시원적인 영감의 빛을 나비로 응축된 ‘Nabi’, 자연이 가지고 있는 신비한 생명력을 시각화한 작품으로 이루어진 ‘Tree of Life’ 그리고 생명의 기원과 그 폭발적 분화의 경이로운 순간의 기운과 에너지를 시각화한 ‘LUCA’ 등 다양한 형태로 작가 자신의 작품세계를 펼쳐나가고 있다.


Lee Jeonglok was born in Gwangju in 1971, majored in photography design at the Department of Industrial Design at Gwangju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of Industrial Art at Hongik University, and then graduated from the Graduate School of Visual Arts at the Rochester Institute of Technology in New York in 2002. He opened his first solo exhibition and is actively working in worldwide.

The artist established his realm as a photographic art by not only containing visible objects as they are, but by making works of the energy and spiritual mysteries that exist in the invisible world, paying attention to the fundamental world underlying the visible world. In order to visualize the mysterious energy that thrills the artist and capture it as a photograph, he has completed his own unique photo. That is light painting using instantaneous and continuous light. An image is created by superimposing the instantaneous light of the flash on the landscape that received the continuous light by giving the film camera a long exposure.

The artist has searched for nature, the origin of life, or a historical place where nature and humans interacted, and recorded it in black and white, or reconstructed it with mysterious symbols of light. The <personal sacred place> that condenses the energy of space in a spiritual and sacred place; <Decoding Scape> that contains invisible energy in symbolic shapes and symbols, <Nabi> condensed into butterflies with the light of bloomed inspiration in first, <Tree of Life>, a work that visualizes the mysterious vitality of nature and then <LUCA> that visualizing the origin of life and the energy and energy of the marvelous moment of its explosive eruption and so on. The artist is spreading his own world of work in various forms. 



Tree of life 6-2-3, 120x160cm, C type print, 2017


"생명나무의 빛은 세상 혹은 나무의 외면을 비추기 위한 빛이 아니다. 공간의 내면, 존재의 아우라를 드러내기 위한 빛이다. 그래서 나는 그 빛이 요란하기보다는 오묘하길 바랐다. 나무는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를 잇는 관문이자 일종의 균열이다. 빛은 보이는 세계와 보이지 않는 세계의 교류를 상징한다. 생명나무는 그 자체로 두 세계간의 상응을 표징하는 셈이다. 나는 작품을 통해 자연의 생명력과 우리 안에 내재된 근원적인 세계가 맞닿는 지점을 만들고 싶었다."

2013년 작가노트에서 발췌


A tree of life’s light does not illuminate the world or the outside of the tree. Instead, it reveals the interior space, the aura of existence. For this reason, I wanted that light to be subtle, not so spectacular. As experiments continued, the work process for the Tree of Life series has become stabilized. As the background was transferred from a natural setting to a stage, it became more dramatic with the aura of the tree of life further intensified.

A tree of life that has emerged in the world again is a gate that connects the visible and invisible worlds or the chasm between them. Light stands for the communion between the visible and invisible worlds. The tree of life symbolizes the interaction between these two different worlds as it is. Our industrialized contemporary society is laden with various stimulations that make us oblivious of life’s fundamental source. I wanted to create a site where the vitality of nature and the substantial world embedded in us meet. Beyond a mere communication with nature, I hope we will be reminded of the waves from the invisible world that have been always influencing our life and history.  


Tree of life #3-6, 90x120cm, Pigment print, 2010

Tree of life 5-3-3, 99x170cm, C type print, 2013

Tree of life 2-4-10, 120x95cm, C type print, 2013

Tree of life 6-2-5, 152x120cm, C type print, 2017

Iceland 25, 120x160cm, C type print, 2019

Iceland 03-1, 120x160cm, C type print, 2019

Iceland 14, 120x160cm, C type print, 2019

Iceland 07, 152x120cm, C type print, 2019

Santiago 01, 120x160cm, C type print, 2019


루카(LUCA, last universal common ancestor)라는 용어는 찰스 다윈이 설명하는 종의 뿌리로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생물들의 공통된 하나의 조상을 의미하는 루카에서 용어를 차용된 것이다. 오랫동안 생명의 기원, 세상의 기원, 본질적인 근원에 대한 관심을 가졌던 작가에게 흥미로운 소재다. LUCA 시리즈에서 표현된 흰 사슴은 제주 한라산 백록담의 전설에 등장하는 흰 사슴(백록白鹿)을 모티브로 작업한 것이다.

작가는 세상의 내적 원리는 만물이 서로 연결되어 있으면서도 객체라는 존재가 따로 있지 않으며 분리되어 있는 “나”라는 존재는 있을 수 없으며 그것은 내가 대상과 하나가 되는 것, 곧 합일(合一)이 되는 것, 무아(無我)의 경지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관계, 연결됨을 물리학적으로는 공명(共鳴)이라고 부른다. LUCA를 통해 작가는 생명의 기원과 동물과 식물, 이곳과 저 곳, 현재와 과거의 중첩과 얽힘을 통해 발생되는 생명의 기원과 도약, 공명을 시각화하여 보여주고자 한다.


The term LUCA (last universal common ancestor) is the root of the species that Charles Darwin describes, and is borrowed from Luca, which means one common ancestor of all living things on Earth. It is an interesting subject for an artist who has long been interested in the origin of life, the origin of the world, and the intrinsic origin. The white deer expressed in the LUCA series is a motif of the white deer (Baekrok) that appears in the legend of Baengnokdam in Hallasan, Jeju.

The artist said that the inner principle of the world is that even though all things are connected to each other, there is no separate existence as an object, and there cannot be a separate existence of “I”, which means that I become one with the object, that is, become unity. , I think it is a state of selflessness. Physically, this relationship, connection, is called resonance. Through LUCA, the artist attempts to visualize the origin, leap, and resonance of life that arise through overlapping and entanglement between the origin of life, animals and plants, here and there, and the present and the past.


LUCA 11, 120x160cm, C type print, 2021

LUCA 12, 120x160cm, C type print, 2021

LUCA 21, 152x120cm, C type print, 2021


이정록 / Lee Jeong lok

1971 광주 출생

1996 광주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졸업

1998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사진디자인전공 졸업

2002 로체스터공과대학 영상예술대학원 순수사진전공 졸업 (M.F.A)


개인전

2021 그 곳, 그 숨,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2020 The origin of energy, 갤러리나우, 서울

2019 The Way,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수상한 풍경, 스페이스22, 서울

          Nabi, 신세계갤러리, 광주

2018 신화의 빛, 루모스, 대구

          Light up the moment, 더 플롭스, 서울

          Tree of life -Decade, 갤러리나우, 서울

          빛이 가는길, 서학동사진관, 진주

2017 Nabi, BK갤러리, 서울

          Nabi &Tree of life, 루시다갤러리, 진주

2016 NabiⅡ,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Nabi, Pontone Gallery, London, UK

2015 Nabi,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See the Unseen, BMW PHOTO SPACE, 부산

2014 Journey of Light, 신세계갤러리, 부산

          Let There Be The Light, Zendai Contemporary Art Space, 상하이, 중국

          Palette of Light, 관훈갤러리, 서울

         Tree of Life in Island, 신세계갤러리, 서울

         Tree of Life in Island, 신세계갤러리, 광주

2013 Tree of Life in Island,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Light & Revelation, 빛갤러리, 서울

2012 Decoding Scape, 한미사진미술관, 서울

          Decoding Scape, 두손미술관, 제주

          See the Unseen, 소울아트스페이스, 부산

2010 Tree of Life, 빛갤러리, 서울

          Tree of Life, 신세계갤러리, 광주

2009 이정록, 공근혜갤러리, 서울

2007 The Mythic Scape, 신세계갤러리, 광주

2003 Aquarium, 신세계갤러리, 광주

2002 Clarias, 나인갤러리, 광주

2001 Clarias, SPAS갤러리, 로체스터, 뉴욕

1998 남녘땅, 갤러리 2000, 서울


주요 단체전

2021 BAMA, Bexco, 부산

2019 Circulation metaphor,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런던, 영국

          낮선 시간의 산책자, 산미술관, 원주

          시간을 담은 풍경, 신세계갤러리, 대구

2018 광주비엔날레-상상의 경계들, 아시아문화전당, 광주

          사비나미술관 재개관특별전-예술가의 명상법, 사비나미술관, 서울

          풍경사이, 광주시립사진전시관, 광주

2017 Time Machine : "Moment, Light, Camera", 국립대만현대미술관, 타이중, 타이완

          Regard sur la Coree-Beyond the Horizon, Chapelle de hotel Dieu, Dreux, France

2016 한중현대미술20인전, 광저우미술학원 대학성미술관, 광저우, 중국

          미디어스토리, 신세계갤러리, 광주

          Image of Silk Road-Photography Biennale of Tianshui, Tianshui, China

          China International Photographic Festival, 정주미술관, 정주, 중국

          이미지 스펙트럼, 담빛갤러리, 담양

2015 Surveying the Landscape : Contemporary Korean Photography, Wall Space gallery,

          산타바바라, 미국)

          서울사진축제,기쁜우리 젊은 날-사진으로 되새기는 광복 70주년,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서울

          Foto Istanbul, Kabatas, 이스탄불, 터키

          따리국제사진페스티벌, 따리고성, 운남성, 중국

          Master of Light, Shine Artist, 런던, 영국

          물도 꿈을 My꾼다, 제주도립미술관, 제주

2014 Nature, in process, space cottonseed, 싱가폴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빛2014,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대구사진비엔날레 특별전-만월, 대구문예회관, 대구

          역병의해 일지, 아르코미술관, 서울

          미술관속 사진페스티벌-역사,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2013 나무의 숨결, 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 천안

          사유된 정경, 월전미술관, 이천

          Utopia, 오페라갤러리, 서울

2012 제9회 광주비엔날레-라운드 테이블, 광주비엔날레관, 광주

          무등설화, 금일미술관, 북경, 중국

          비밀, 오차의 범위, 아르코미술관, 서울

          Snowy Landscape, 신세계갤러리, 서울

          어제와 오늘, 가나아트갤러리, 부산

          무등설화, 허난성미술관, 정주, 중국

2011 오늘날의 신화, 포항시립미술관, 포항

          마법의나라, 양평,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자연, 이미지, 일우스페이스, 서울

          제3회 국제현대미술 광주아트비전: 손끝의 창조, 광주비엔날레관, 광주

          Open It to Your Mom, 갤러리 나우, 서울

2010 난징비엔날레: AND_WRITERS, 장쑤성미술관, 난징, 중국

          한국현대사진의 조망, 국립타이완미술관, 타이중, 타이완

          The Moment, 63스카이아트미술관, 서울

          2010 미디어아트페스티발 DIGIFESTA 주제전: 광속구-시속 2010, 광주비엔날레관, 광주

2009 서울국제사진페스티발, 가든파이브갤러리, 서울

          광주&서울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교류전: NO...,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세로토닌2,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 서울

          Make Up Photo, 빛 갤러리, 서울

          GETXOPHOTO Festival, 게초, 스페인

          블루닷아시아, 예술의 전당, 서울

          New Digital Age, 노보시비르스크 주립미술관, 노보시비르스크, 러시아

2008 아트 앳 홈: 원더풀 라이프, 두산아트센터, 서울

          공장, 일민미술관, 서울

          Contemporary Korean Art, 주영한국문화원, 런던, 영국

          공명의 시간, 아라리오갤러리, 베이징, 중국

2007 Shanghai eArts Festival, 쉬훼이미술관, 상하이, 중국

          우리 땅 우리 민족의 숨결, 광주시립민속박물관, 광주

          처음 10년-미술제 대상 수상작가전, 신세계갤러리, 광주

2006 의재창작스튜디오 오픈스튜디오, 의재미술관, 광주

          Media Experiment, 조선대학교미술관, 광주

          앵글의 휴머니티, 광주시립미술관분관, 광주

          새마을: 근대생활이미지, 일민미술관, 서울

2005 열다섯 마을 이야기, 구 전남도청 특별전시관, 광주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자연으로부터의 작업, 야투자연미술관, 공주

          한국사진의 과거와 현재,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제1회 환경미술제: 에코토피아를 향하여, 옥과미술관, 옥과

2004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동물이라는 자연, 구 공주 경찰서 금강비엔날레 특별 전시관, 공주

          2004 대한민국청년비엔날레,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우리시대 10인의 풍경, 의재미술관, 광주

2003 시선과 응시, 신세계갤러리, 광주

          Amazing Things Happen in Gwangju River, 롯데갤러리, 광주

2001 Intersection, SPAS갤러리, 로체스터, 뉴욕

          19 Photographers with Calm Land, 후쿠오카 아시안 아트 뮤지엄, 후쿠오카, 일본

          Honor Show, PAS갤러리, 로체스터, 뉴욕

2000 More Than Several, SPAS갤러리, 로체스터, 뉴욕

1999 고요한 나라, 사이갤러리, 서울

          호남사진축전 초대작가전, 패밀리랜드 특설전시장, 광주

1998 고요한 나라, 갤러리 2000, 서울

1997 HIPHO, 인데코화랑, 서울

          Communicate, 삼성포토갤러리. 서울


수상 및 레지던시

2015 수림사진문화상 수상

2015 REDPOLL PHOTO AWARDS BEST PHOTOGRAPHER 상 수상, 중국

2014 중국 상해 히말라야미술관 정대주가각예술관 국제레지던시 입주작가

2013 제주도 가시리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2009 광주시립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2006 의재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2006 신세계미술제 대상

 

 

작품소장

고은사진미술관, 부산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과천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대림미술관, 서울

아트선재미술관, 경주

일민미술관, 서울

제주도립미술관, 제주

 

저서

사진집 ‘Mythical Gleams’ 루모스출판사

에세이 ‘수상한 풍경’ 눈빛출판사